default_top_notch
ad37
default_setNet1_2

KLPGA 전예성 생애 첫 우승... 올해 최종일 시청률 1위 기록

기사승인 2021.07.19  22:28:37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KLPGA, SBS골프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투어 2년차 전예성이 KLPGA의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생중계 한 2021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 최종라운드 평균 시청률이 1.282%(이하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고밝혔다. 이는 올해 열린 KLPGA투어 주관 대회 중 최고 시청률이다. 대회 평균 시청률도 0.689%로 4라운드 대회 기준으로는 시즌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생애 첫 우승 자리를 놓고 전예성(20,GTG웰니스)과 허다빈 (23,삼일제약)이 마지막홀 까지 우승경쟁을 펼쳤던 오후 3시 26분에는 순간 시청률이 2.098%까지 치솟았다. 올 시즌 분당 시청률 또한 최고치다. 최종라운드 중후반부에는 전예성,허다빈을 비롯해 이다연·지한솔·박지영 등 무려 8명의 선수가 공동선두에 오르는 등 대접전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올해 KLPGA투어는 시즌6승의 ‘대세’ 박민지(23, NH투자증권)가 기록 행진을 이어가며 KLPGA투어 흥행에 불을 지핀 가운데, 매 대회 명승부와 흥미진진한 우승스토리가 펼쳐지며 시청률도 고공행진 중이다.

전예성은 우승 인터뷰에서 “작년에 시드전을 치르게 돼 너무 힘들었지만 마음을 비우고 자신감 있게 경기하다 보니 우승까지 하게 됐다”며 기뻐했다. 5남매중 둘째인 전예성은 “부모님은 물론 동생 등 가족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첫 승에 성공한 전예성은 이제 시드 걱정을 하지 않고 마음껏 자신의 플레이를 펼칠 수 있게 됐다. 우승상금 1억 4400만원을 받아 상금랭킹을 19위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2023시즌까지 2년짜리 투어 카드도 확보했다.

한편, 오는 7월 29일부터 나흘간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가 우리들 골프&리조트에서 펼쳐진다. 디펜딩 챔피언 유해란(20, SK네트웍스)이 타이틀방어에 나서는 가운데 박민지, 박현경 등 KLPGA투어 스타들이 총 출전해 타이틀 경쟁을 이어간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aseball / Entertainment / Football /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1
default_news_ad4
ad39
default_side_ad1

HOT ARTICLES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6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