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존중은 타인을 이해하는 마음
   

새세움교회 권성길 목사

어느날 백화점에 와이셔츠를 사러 갔다. 특판 진열대에 와이셔츠를 내놓고 반값 할인판매를 하고 있었다. 두 개를 골랐는데 맞는 크기가 없다고 했더니, 직원은 창고에 가서 가져와야 한다고 했다.

“5분 안에 올게요.”

직원은 이렇게 말하고 뛰어갔는데, 10분을 기다려도 오지 않았다. 무슨 일일까, 창고에서 일이 생긴 건 아닐까. 걱정이 됐다.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기다리고 있는데, 멀리서 그 직원이 땀을 뻘뻘 흘리면서 뛰어왔다.

“사이즈 찾았어요.”

직원은 옷이 다 젖을 정도로 땀을 흘리고 있었다. 그 크기를 찾으려고 얼마나 창고를 뒤졌을지 직원의 모습만 봐도 짐작이 갔다.

“괜찮으세요? 창고에서 물건 더미에 깔린 건 아닌가 걱정했어요.”

그러자 직원은 “아, 저 늦었다고 야단맞을 줄 알았는데,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하며 꾸벅 인사를 했다.

존중은 타인을 이해하는 마음이다. 타인을 존중하고, 그의 처지를 이해한다면, 우리사회는 건강해질 것이다. 타인을 받아드리지 못하면, 그 사회는 분열과 갈등만 있다.

타인이 나와 다르다고 해서 이해하지 못하고 용납도 하지 못한다면, 더는 어떤 관계로도 발전할 수 없다. 나와 다른 그의 직업을 이해하고, 나와 다른 그의 처지를 이해하고, 나와 다른 그의 개성을 이해하고, 나와 다른 그의 가치관을 용납하는 것, 그것은 바로 존중의 조건이다. 모두가 이런 마음을 가진다면, 우리사회는 행복이 넘쳐 날 것이다. 사회는 절대로 혼자 살지를 못한다. 너와 내가 함께 살아야 한다. 그것은 서로 존중하면 사는 것이다.

타인을 존중하는 마음은 또 다른 존중을 낳는다. 그것은 곧 나의 행복으로 돌아온다. 온몸을 땀으로 샤워하며 창고를 한바탕 뒤져 와이셔츠를 찾아다가 준 직원 덕분에, 그리고 참고 기다려 준 나 자신의 덕분에 기분 좋은 쇼핑을 하고 돌아오는 길, 산들바람이 산들산들 불어 뺨을 간질여주었다. 참 행복한 오후였다.

권성길 목사  webmaster@kidokline.com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길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