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앙생활 한민족의 뿌리를 찾아서
[조준상 목사] 인류의 뿌리이신 하나님에 대한 성경적 전제 ②
기독교한국신문 | 승인 2014.09.02 08:33
   
▲ 조 준 상 목사

Ⅲ. 나의 뿌리는 하나님이시기에

1. 아바 아버지다
성경에 보면, 하나님은 나의 근본이시기에 아바 아버지라 하셨다.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 아니하였고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아바 아버지라 부르짖느니라”(롬 8:15). “가라사대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막 14:36)
“너희가 아들인 고로 하나님이 그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바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갈 4:6)
아바 아버지시인 하나님이야 말로 근본이요, 뿌리가 되기에 우리 인생이 그의 말씀 ‘들을 때’ 살며, ‘힘 있게’ 살며, ‘아름답게’ 살아간다. 가지가 뻗어 가고 잎이 되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하나님은 뿌리요, 예수님은 원줄기요, 성도는 가지다(요 15:5).

2. 원줄기의 공급을 받아야 한다.
원줄기인 예수님을 따라서 뿌리에서 공급되어지는 영향을 받아 잘 자랄 때 아버지가 기뻐하는 삶을 살 수 있다.
그런데 오직 원줄기는 예수님이시다.
① 하나님이 생명나무 나아가는 길을 막으셨다.
“이같이 하나님이 그 사람을 쫓아내시고 에덴 동산 동편에 그룹들과 두루 도는 화염검을 두어 생명나무의 길을 지키게 하시니라”(창 3:24).
②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열어놓으셨다.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열어 놓으셨다.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롭고 산 길이요 휘장은 곧 저의 육체니라”(히 10:20).
③ 그래서 예수님은 말씀하셨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행 4:12)
그리스도의 원줄기를 통해서 공급되어지는 하나님의 복을 받아 마음껏 뻗어가자.

3. 하나님이 주시는 원액은 의, 진리, 거룩, 사랑이다
“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창 1:26).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을 따라 ‘의’, ‘진리’, ‘거룩’, ‘사랑’의 원액을 가지되, 무한히 받고(전능) 영원히 받고(시간) 무소부재 받아(장소) 하나님께서 주시는 일을 열심히 해야 한다.

4. 하나님이 명하시는 일은?
① 문화적인 명령이다.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내가 온 지면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가진 열매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 식물이 되리라”(창 1:28-29).
② 예배의 명령이다,
「생육 번성」하며, 하나님을 대신하여 엿새 동안 모든 만물 다스린다. 만물을 대표하여 하나님을 섬기는 일을 주일에 감당하여야 한다.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 제물은 열납하셨으나”(창 4:4).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할지니라”(요 4:24).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사로 드리라 이는 너희의 드릴 합리적 예배니라”(롬 12:1).
③ 복음 명령이다.
“또 가라사대 너희는 온 천하에 다니며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라”(막 16:15).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행 1:8).
온 세계 만민에게 복음을 전하며, 이 땅에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도록 하자.

<계속> 사)한민족세계선교훈련원 이사장 

기독교한국신문  webmaster@cknews.co.kr

<저작권자 © 기독교라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한국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독교라인  |  등록번호: 서울, 아04237  |  등록·발행일자: 2016년 11월 23일  |  제호: 기독교라인  |  발행인: 유달상  |  편집인: 유환의
청소년보호책임자: 유환의  |  발행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순라길 54-1, 3층(인의동)  |  02)817-6002 FAX  |  02)3675-6115
Copyright © 2021 기독교라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